南山大学

 

HOMINIS DIGNITATI “For Human Dignity”

난잔학원은 공학대학으로서는 중부지역 유일의 카톨릭계 미션스쿨로 ‘기독교 세계관에 근거한 학교교육’을 건학이념으로 하고, 이러한 건학이념에 구체적인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하여 ‘Hominis Dignitati(인간 존엄을 위하여) ’라는 교육모토를 내걸고 있습니다.

난잔대학은 난잔학원이 운영하며 난잔학원은 카톨릭 수도회인 “신언회”가 설립한 교육기관입니다. 메이지 말기에 당시의 신언회 선교사 독일인 요셉 라이너스 신부가 일본으로 들어와 1932년에 난잔중학교(옛 이름)를 설립하였고, 그 14년 후에 난잔외국어전문학교를 설립하였습니다. 이것이 그 후 발전하여 지금의 난잔대학의 전신이 되는 학교입니다. 1949년 난잔대학은 당초 1학부 4학과로 출발하여 반세기 이상 지난 오늘날 7학부와 16전공을 있기까지 발전하여 문리융합의 종합대학이 되었습니다.